4년 만에 똑바로 세워진 ‘세월호’…진실도 바로 세운다

3시간 10분 숨죽인 끝에 94.5도 직립…각종 의혹의 좌현 ‘충돌 흔적 없어’
미수습자 수색·원인 조사 속도…7월 초부터 5주간 4층 좌현 등 정밀수색


4년간 옆으로 누워 있었던 세월호 선체가 바로 세워졌다.

그동안 옆으로 누운 형태로 침몰해 들여다볼 수 없었던 세월호 좌현 모습이 드러남에 따라 미수습자 수색, 침몰 원인 조사도 다시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선조위)와 현대삼호중공업은 10일 낮 12시 10분 세월호 선체를 94.5도까지 바로 세워 선체 직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선조위와 현대삼호중공업은 오전 9시부터 목포신항에서 1만t급 해상크레인으로 선체를 세우는 작업을 시작했다.

전날 선체를 40도까지 들어 올리는 예행연습에 성공한 뒤 선체를 바닥면에 완전히 내려놓지 않고 8도가량 세워진 상태에서 작업에 착수했다.

이날 오전 만조로 해상에 투입된 크레인이 영향을 받으면서 애초 5도보다 자연스럽게 선체가 더 들어 올려졌다.

작업은 세월호 뒤편 부두에 자리 잡은 해상크레인에 와이어(쇠줄)를 앞·뒤 각각 64개씩 걸어 선체를 뒤편에서 끌어당기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와이어를 연결하기 위해 선체 바닥면과 왼쪽에 ‘L’자 형태 받침대인 철제 빔 66개를 설치했다.

작업 시작 직후인 오전 9시 8분 선체를 10도까지, 오전 9시 33분 40도까지 세웠다.

현대삼호중공업은 40도 이후 잠시 작업을 멈추고 앞·뒤 와이어에 걸리는 중량을 미세 조정한 뒤 다음 공정을 시작했다.

40도 이후 무게중심이 뒤로 넘어가면서 배 바닥을 받치던 수직 빔에도 고루 힘을 가하기 위한 점검 작업을 했다.

세월호 선체와 와이어 무게를 합하면 1만430t에 달한다.

이 때문에 크레인 붐대가 수직 빔에 큰 힘을 전달하는데 시간이 다소 소요됐으며 오전 10시 37분에야 선체는 60도까지 세워졌다.

선조위와 현대삼호중공업은 오전 11시 58분 90도 직립에 이어, 낮 12시 10분 94.5도 직립을 마치고 작업 종료를 선언했다.

세월호 좌현이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면서 외력에 의한 충돌설 등 침몰 원인에 대한 각종 의혹 해소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김창준 선체조사위원장은 “그동안 저희 전문가들의 잠정 결론은 정면이나 측면에서의 충돌은 없었다는 것이었다. 최근 제기된 외력설은 좌현 뒤쪽에서 측면을 향해 핀 안전기(스태빌라이저)를 무언가가 밀고 지나갔다는 아직 검증되지 않은 시나리오”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육안으로 좌현 외판을 봤을 때 외력에 의해 충돌, 함몰 흔적은 안 보인다. 선조위 활동 기간인 8월 6일까지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선조위와 현대삼호중공업이 직립을 위해 선체에 설치했던 장치를 제거하면 해양수산부가 다음 달 중순 안전 보강 작업을 한 뒤 오는 7월부터 5주간 미수습자 수습을 위한 수색에 들어간다.

현대삼호중공업은 해상크레인과 철제 빔 사이에 설치한 와이어(쇠줄)를 해체하고 선체를 감싼 철제 빔 66개 중 세월호 왼쪽에 설치된 수평 빔 33개를 3주간에 걸쳐서 뜯어낼 계획이다.

선체 바닥에 설치돼 받침대 역할을 하는 수직 빔은 그대로 둔다.

조승우 해수부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장은 “6월 중순부터 3주간 작업자 진입을 위한 통로 확보와 진흙 분류 등 기초작업을 한 뒤 7월 초부터 정밀수색을 한다”며 “미수습자 가족들이 조금의 여한도 남기지 않고 희생자를 온전히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