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마 입으니까 예쁘네..칭찬 아닌 성희롱입니다” 여가부 온라인 국민참여 행사 `그건 농담 아닌 성희롱’

사진=연합뉴스

“‘치마 입으니까 예쁘다`나 ‘그렇게 딱 붙는 거입고 다녀`처럼 칭찬이랍시고 제 옷차림 품평하는 사람들 정말 불쾌합니다.”

여성가족부는 성차별적 인식 및 문화 개선을 위한 `위드유'(With You) 운동의 하나로 실시한 온라인 국민참여 행사 `그건 농담 아닌 성희롱’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 행사는 성희롱 및 성차별적 농담 등 일상에서 고쳐졌으면 하는 언어 및 행동사례 등을 댓글로 공유한 것으로, 지난달 약 3주간 여성가족부 홈페이지에서 진행됐다.

총 2천349명이 참여한 조사에서는 여성성·남성성 등 성별 고정관념으로 개인 생각과 행동을 제약하는 성차별·성희롱 사례에 대한 지적이 32.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성적 대상화와 외모 평가, 결혼·출산 관련한 고정관념 등에 대한 문제 제기도 많았다.
여자만 있는 테이블에 “여기는 꽃밭이네”라고 말한다거나 “여자가 예쁘면 공부는 못해도 돼”라는 식으로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언행에 대한 문제 제기가 19.0%였다.

“가슴이 아스팔트네”나 “여자는 화장하는 게 기본 아닌가” 식으로 옷차림·화장·체형 등 외모를 평가하면서 자행하는 성희롱 사례도 12.7% 포함됐다.

그 외 “여자는 시집 잘 가는 게 최고지” 등 결혼·출산 관련한 성차별적 발언에대한 지적(5.8%)도 있었다.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은 “무심코 행해지는 성희롱의 심각성과 문제점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일고, 일상생활에서 더불어 사는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행동하는 습관이 하루빨리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치마 입으니까 예쁘네..칭찬 아닌 성희롱입니다” 여가부 온라인 국민참여 행사 `그건 농담 아닌 성희롱’”에 대한 18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