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서 맨홀 작업자 승용차에 부딪혀 안으로 추락, 숨져..

12일 오전 10시 53분께 울산시 울주군 온양읍 대안리 온남초등학교 앞 도로의 맨홀에서 작업하던 김 모(55) 씨가 차량에 부딪혀 3m 깊이의 맨홀 안으로 추락했다.

김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맨홀 안에서 보수 작업을 하고 지면으로 올라오던 중, 이 모(67) 씨가 운행하던 그랜저 승용차에 부딪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씨가 김 씨를 발견하지 못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이 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서 맨홀 작업자 승용차에 부딪혀 안으로 추락, 숨져..”에 대한 8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