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자친구 애인과 몸싸움 벌이던 40대 목 졸려 숨져..

전 여자친구 애인과 몸싸움을 벌이던 40대 남성이 목이 졸려 숨졌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40대 남성의 목을 졸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폭행 치사)로 A(32)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5일 밝혔다.

A 씨는 13일 오전 4시 30분께 부산 강서구에 있는 여자친구 B(30·여) 씨 원룸에서 C(40) 씨의 목을 졸라 의식불명 상태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C 씨는 의식불명 상태에서 병원 치료를 받던 중 이날 오후 6시 10분께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C 씨는 B 씨의 예전 남자친구다. 이날 연락이 되지 않자 원룸 출입문을 열고 들어왔고, 함께 자고 있던 A 씨와 B 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이같은 폭행에 맞서 C 씨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팔로 목을 조른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라는 사실을 몰랐고, 경찰 신고 후 살기 위해서 제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lee88@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