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템 강화시켜줄게” 비번 받아 되레 아이템 판매 억대 챙긴 30대 男 구속

사진=연합뉴스

부산 중부경찰서는 타인의 아이디를 빌려 고가 아이템을 훔쳐 판 혐의(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로 김 모(32) 씨를 16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해 3월부터 1년여간 온라인 게임 리니지에서 20명에게 아이디, 비밀번호를 받은 뒤 아이템들을 거래사이트에 내다 팔아 1억 8000만 원을 번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온라인상에서 자주 만난 사람들에게 게임 내 ‘귓속말’ 기능을 이용해 말을 걸어 “나에게 ‘축복 받은 무기 강화 주문서’가 있으니 아이디를 잠시 주면 아이템 강화를 시켜 주겠다”고 속여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손쉽게 받았다. ‘축복 받은 무기 강화 주문서’의 경우 게임 내 아이템 업그레이드 과정에서 아이템이 사라지거나 하는 위험 부담이 적어 게이머들 사이에서는 고급 아이템으로 통한다. 김 씨가 게임 레벨이 높고 고급 아이템을 장착하고 있어 제안을 받은 게이머들은 자신의 아이디, 비밀번호를 아무 의심없이 내줬다. 김 씨는 한 번에 최대 1800만 원까지 아이템을 빼내 판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가족들의 계좌로 돈을 받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

““아이템 강화시켜줄게” 비번 받아 되레 아이템 판매 억대 챙긴 30대 男 구속”에 대한 14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