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넘은 산부인과 병원투어, 제왕절개 수술실에 사람들이 ‘우르르’

sbs뉴스화면

예비 산모들을 대상으로 일부 산부인과가 ‘병원 투어’를 제공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SBS는 17일 오전 환자 유치를 위해 병원 내 투어를 제공하는 산부인과의 실태를 보도했다. 일부 병원에서는 출입관리가 엄격해야 할 수술실과 분만실까지 공개한다고 SBS는 밝혔다. 투어객들의 손 소독을 포함한 위생 절차는 생략되고 분만실에서 커피를 마시는 모습이 등장하기도 했다.

31살 하모씨는 S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아내가 제왕절개 수술을 받고 있는 수술실 제한구역 안으로 느닷없이 수십명이 들어왔다”며 “(병원측은) 투어 하는 거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그러더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병원 측은 위생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산부인과 병원장은 “외부 사람이 아니죠. 우리 (병원) 다닐 산모고, (인원도) 보통 우리가 대여섯 명으로 제한하죠. 덧신까지 다 씌워주고 옷도 입혀주고 하거든요”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몰랐다며 병원에 자제하라는 공문을 보내고 감염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도넘은 산부인과 병원투어, 제왕절개 수술실에 사람들이 ‘우르르’”에 대한 8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