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대마도 ‘찍고’ 후쿠오카 가는 여행 가능해진다!

부산~대마도~후쿠오카 운항하는 비틀호

R큐슈고속선은 고속 여객선 비틀호를 7월 23일부터 대마도 히타카츠항과 후쿠오카 항로에 운항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렇게 되면 부산~대마도~후쿠오카를 잇는 새로운 뱃길이 열린다.

비틀호는 히타카츠~후쿠오카 항로를 매주 월, 수, 목요일에 운항한다.

현재 비틀호를 비롯한 한일 항로 국제여객선들은 부산~후쿠오카 또는 부산~대마도 구간만 다닌다.

이 때문에 부산에서 배를 타고 대마도에 가서 관광한 여행객이 후쿠오카로 가려면 현지에서 일본 국내를 운항하는 여객선을 별도로 예약해야 한다.

일본 국내 여객선은 대마도 내 이즈하라항에서 출발해 이키 섬을 경유해 후쿠오카로 간다.

JR큐슈고속선은 비틀호가 대마도~후쿠오카 항로를 운항하면 부산→대마도→후쿠오카행을 한 번에 예약할 수 있고 히타카츠에 내린 승객이 이즈하라까지 이동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부산에서 후쿠오카로 간 여행객이 대마도에 들렀다가 부산으로 돌아오는 일정도 가능해진다.

JR큐슈여객선 관계자는 “새 뱃길이 열리면 현재 당일치기나 1박 2일이 중심인 부산~일본 여행상품 외에 2박 3일 또는 3박 4일 이상인 상품이 많이 생길 것으로 본다”며 “한일 양국 여행객들의 선택 폭이 넓어지고 따라서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