궐련형 전자담배, 1급발암물질 5개 함유..타르는 더 많아

사진=연합뉴스

아이코스 등 현재 인기를 얻고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에서도 ‘1급 발암물질’이 5개가 검출됐고 타르는 일반담배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왔다. 그동안 궐련형 전자담배는 유해성이 일반 담배보다 낮다고 알려져 왔으나 이번에 보건당국이 유해성 분석을 통해 “궐련형 전자담배도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고 밝혀 궐련형 전자담배를 둘러싼 유해성 논란이 다시 불붙을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7일 △필립모리스의 ‘아이코스’ △BAT코리아의 ‘글로’ △KT&G의 ‘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 3개 제품에 대한 유해성분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 담배는 전용 담배(담뱃잎을 원료로 만든 연초 고형물)를 충전식 전자장치에 꽂아 250∼350도의 고열로 가열해 피우는 방식이다.

분석 대상 유해성분은 니코틴과 타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저감화를 권고하는 벤조피렌 등 9개 물질 등 총 11개다. 담배 1개비를 피울 때 발생하는 배출물을 모아 국제공인분석법인 ISO 방식으로 분석한 결과, 니코틴은 각각 0.1㎎(글로) 0.3㎎(릴) 0.5㎎(아이코스)이 검출됐다. 국내 유통되는 일반담배(판매량 상위 100개)의 니코틴 함유량은 0.01∼0.7㎎이다.

타르의 평균 함유량은 4.8㎎(글로) 9.1㎎(릴) 9.3㎎(아이코스)였다. 릴과 아이코스는 일반담배의 타르 함유량(0.1∼8.0㎎)보다 많았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한 수준이어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WHO 저감화 권고 9개 성분 중 국제암연구소(IARC)가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한 6개를 살펴본 결과, 함유량 범위는 △벤조피렌 불검출∼0.2ng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0.8∼4.5ng △포름알데히드 1.5∼2.6μg △벤젠 0.03∼0.1μg이었다. 1,3-부타디엔은 3개 제품 모두에서 검출되지 않았다. IARC가 2B급 발암물질로 보는 아세트알데히드의 검출량은 43.4∼119.3μg였다.

그밖의 분류 성분인 아크롤레인은 0.7∼2.5μg, 일산화탄소는 불검출∼0.2㎎의 결과를 보였다.

이와 함께 실제 흡연자의 흡연 습관을 고려해 흡입부피와 흡입빈도를 강화한 시험법인 HC(헬스캐나다)를 적용해봤더니 이들 유해성분은 ISO 시험방식보다 1.4∼6.2배 더 많이 검출됐다.

다만 3개 제품에 포함된 발암물질의 농도는 일반담배보다는 크게 적은 수준이었다. 디스플러스 등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일반담배 5종에서 나오는 발암물질의 양을 100으로 봤을 때, 궐련형 전자담배가 내뿜는 니트로소노르니코틴은 20.8, 포름알데히드 20.3, 아세트알데히드 28.0, 아크롤레인 16.4 수준이었다.

식약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벤조피렌과 벤젠 등 인체 발암물질이 포함돼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지금까지의 연구자료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형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판단했다.

김덕준 기자 casiopea@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