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중 심장 멈춘 중학생 교사가 심폐소생술로 구해

수업 중 심장이 멈추면서 쓰러진 학생에게 교사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구조했다.

7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부산남중학교 진효현 교사는 8일 부산소방안전본부로부터 ‘하트세이버’ 인증서를 받을 예정이다.

하트세이버는 심장정지로 생명을 잃을 위기에 처한 응급환자를 심폐소생술로 구한 구급대원이나 시민 등에서 주는 인증서다.

응급상황은 지난해 12월 15일 학교에서 발생했다. 당일 오후 1시 30분께 교실에서 수업을 듣던 1학년 남학생이 갑자기 의자에서 쓰러졌다.

당시 수업 중이던 교사는 학생의 호흡과 의식이 불안정함을 확인한 뒤 단추를 푸는 등 기본적인 응급처치를 하면서 다른 교사와 119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마침 소식을 접한 진 교사는 해당 교실로 달려가 학생의 기도를 확보한 뒤 다른 교사가 건넨 자동 심장충격기를 이용,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10여 분 뒤 출동한 119구조대원에 학생을 처치토록 했다.

해당 학생은 곧바로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의식을 회복했고 현재는 심장에 제세동기를 부착하고 다시 학교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변민희 부산남중학교 교장은 “전체 교직원이 응급처치 교육을 받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마음으로 빨리 대처해 골든타임을 지켜냄으로써 위기에 처한 한 학생의 귀중한 생명을 살려냈다”면서 “앞으로도 교직원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응급처치 교육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수업중 심장 멈춘 중학생 교사가 심폐소생술로 구해”에 대한 14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