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는 이렇게] 특정 정당 제스처 사진을 SNS 올려도 된다고?

제7회 6·13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13일 전국 1만 4134개 투표소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이날 투표는 주민등록지 지정 투표소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미리 투표소를 확인해야 한다. 투표소는 각 가정에서 받은 투표 안내문이나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주요 포털의 ‘내 투표소 찾기’ 서비스를 이용해 확인할 수 있다. 투표를 하려면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여권 등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 유권자는 기본적으로 1명당 7표(교육감, 시도지사, 구시군의 장, 시도의원 지역구·비례, 구시군 의원 지역구·비례)를 행사한다.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주민등록증 등 신분증 지참
투표용지·투표소 촬영 금지

부산 해운대을을 비롯해 울산 북구, 경남 김해을, 서울 노원병과 송파을, 인천 남동갑, 광주 서구갑, 충북 제천·단양, 충남 천안갑과 천안병, 전남 영암·무안·신안, 경북 김천 등 모두 12곳의 재·보선 지역에선 1장이 추가돼 모두 8장의 투표용지가 유권자에게 주어진다. 지역구 기초의원 선거의 경우 하나의 지역구에서 2~4명까지 선출하더라도 투표용지에는 반드시 한 명의 후보자에게만 기표해야 무효가 되지 않는다.

유권자는 투표를 전후해 찍은 ‘인증샷’을 인터넷이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릴 수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법 개정으로 공무원 등을 제외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사람은 투표소 밖에서 특정 정당의 기호를 뜻하는 제스처를 하고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려도 무방하다”고 설명했다. 투표용지나 기표소 내부 촬영은 모든 유권자에게 금지된다. 13일에도 투표 참여 권유 활동을 할 수 있지만 특정 정당이나 후보자를 유추할 수 있는 시설물이나 인쇄물 등을 이용해 투표 독려를 할 수는 없다.

선관위는 투표가 끝나면 투표함 투표용지 투입구를 특수봉인지로 막아 투표관리관·투표참관인과 함께 경찰의 호송 아래 254곳의 개표소로 옮긴다. 개표는 전국 254개소에서 투표지분류기 2만 6000여 대를 동원해 이뤄진다. 개표관리 인력은 △개표사무원 7만 8000명 △개표참관인 1만 2000명 △경비경찰 등 협조요원 1만 명 등이다. 선관위는 투표 종료 후 개표작업에 들어가면 이르면 밤 10시 30분께 당선자들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일부 접전지의 경우 14일 새벽에 가서야 당선자가 확정될 전망이다.

김종우 기자 kjongwoo@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