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중고거래 사기로 1천만원 가로챈 20대


인터넷을 통해 중고물품 사기 행각을 벌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14일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상습적으로 구매자들로부터 돈만 빼돌려 달아난 혐의(사기)로 A(20)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3월부터 2개월여에 걸쳐 중고물품 거래사이트에 스마트폰과 2층 침대 등을 판다는 글을 올려놓고 구매자로부터 돈을 받은 뒤 물건은 보내지 않는 수법으로 총 37명으로부터 1200여만 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은행에서 다수의 계좌를 한꺼번에 개설하기 어렵다는 점을 노려 인터넷은행과 증권회사의 계좌를 개설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한수 기자 hangang@

“인터넷 중고거래 사기로 1천만원 가로챈 20대”에 대한 19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