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인천 성범죄자 부산서 체포

사진=연합뉴스

인천 부평구 한 모텔에서 전자발찌(위치추적 전자장치)를 끊은 뒤 도주한 40대 남성이 부산에서 체포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어긴 혐의(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A(42) 씨를 붙잡아 인천 삼산경찰서에 인계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3일 오전 3시 30분께 인천 부평구 한 모텔에서 전자발찌를 끊은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씨 담당 보호관찰소 직원이 전자발찌 훼손 경보가 울려 현장에 출동했지만, A 씨는 이미 달아난 뒤였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휴대폰을 끄고 전남 순천과 광양을 거쳐 부산으로 온 것으로 확인됐다. 전남 광양버스터미널에서 출발해 부산 사상터미널에 도착하는 것을 보호관찰소 측이 확인해 감전지구대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주변 합동 검문을 통해 붙잡았으며 사상서 유치장에 입감 후 인천으로 인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lee88@

“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인천 성범죄자 부산서 체포”에 대한 17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