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보고 신혼여행 떠난 친구 빈집 턴 30대 구속

신혼여행을 떠난 지인의 집에 몰래 들어가 고가 카메라 등을 훔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고성경찰서는 지난달 5일 관내 한 주택에 침입해 DSLR카메라 2대와 망원렌즈 3개, 양주 5병 등 시가 12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절취한 혐의(절도)로 A(31) 씨를 검거,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가 범행 장소로 택한 주택은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 B(31) 씨의 집으로, SNS를 통해 이날 B 씨가 결혼식 후 신혼여행을 떠나 당분간 집에 아무도 없다는 사실을 알고 2회에 걸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SNS 등에 일정이나 위치 등을 나타내는 구체적인 신상정보를 노출하면 자칫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민진 기자 mjkim@

“SNS 보고 신혼여행 떠난 친구 빈집 턴 30대 구속”에 대한 19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