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진 여자친구 집앞서 흉기 휘둘러…1명 사망·3명 부상

한 20대 남성이 옛 여자친구의 집에 찾아가 여자친구의 아버지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21일 오전 7시께 부산 해운대구 반송동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A(21) 씨가 B(52) 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B 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출근하던 B 씨가 집에서 나오는 것을 확인하고 B 씨와 B 씨의 가족과 실랑이를 벌이다 흉기를 휘둘렀다. A 씨는 범행 직후 현장에서 도망친 뒤 1시간 뒤인 오전 8시께 기장경찰서에 자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B 씨의 딸 C 씨와 한 달 가량 연애하다 헤어진 것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범행 당시 A 씨는 만취 상태였다.

경찰은 A 씨를 해운대경찰서로 압송해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한수 기자 hangang@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