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오사카 규모 6.1 지진으로 초등생 등 3명 사망…전철·항공기 운행 중단

18일 오전 7시 58분 일본 오사카부(大阪府)에서 규모 6.1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은 오사카부 북부이며, 진원 깊이는 13㎞다.

이번 지진으로 오사카시 히가시요도가와(東淀川)구의 한 남성과 다카쓰키시의 9살 초등학생이 무너진 담장에 깔려 숨지는 등 3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NHK는 현재까지 부상자가 234명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오사카부 외에도 교토(京都)부 일부에서는 진도 5강(强), 시가(滋賀)현·효고(兵庫)현·나라(奈良)현 일부에서는 진도 5약의 흔들림이 있었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지진 대책반을 설치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사람의 목숨을 제1의 기본 방침으로 하고, 정부가 합심해 노력하고 있다. 조속히 피해 정보를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오사카 공항을 중심으로 지진으로 인해 80여편의 항공기가 결항되었으며, 신칸센도 일부 구간 정전으로 열차 운행이 중단되거나 지연되었다.

또 JR과 긴테쓰(近鐵), 난카이(南海) 등 전철과 지하철도 한동안 운행을 중단했고 일부 도로는 통행이 중단되었다.

이날 지진으로 오사카를 중심으로 긴키 지역 17만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으며, 오사카시 3건, 다카쓰키시 1건, 효고현 아마가사키(尼崎)시 2건 등 화재 발생 신고도 이어졌다.

담장이 무너지거나 전철역 안내판 등 공공 시설도 손상되었으며, 오사카 지방재판소와 고등재판소는 재판 일정을 모두 연기했다. 국공립학교들은 휴교령을 내렸다.

일본 오사카(大阪)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현재까지 교민들이나 한국 여행객들의 피해 상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조경건 부산닷컴 기자 pressjkk@busan.com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