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 훼손’ 워마드, 이번엔 성당 방화?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캡처.

남성 혐오 성향의 여성 인터넷 사이트로 알려진 ‘워마드(WOMAD)’에 부산시로 추정되는 지역의 성당에 불을 지르겠다는 글이 올라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지난 11일 오후 7시 56분 동래구 사직동에 거주하는 한 시민이 “워마드에 성당 방화 예고 게시글이 올라왔다”며 112에 신고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의 신고가 동래경찰서 등 전국 3개 경찰서에 들어왔고, 최초로 신고를 접수한 동래경찰서가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부산 암시 예고 글 올라
동래경찰서, 수사 착수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 캡처.

앞서 이날 오후 4시 8분 한 누리꾼은 워마드 게시판에 ‘ㅂㅅ시 ㄱㅈ성당에 불 지른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게시물엔 주유소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주유기로 석유를 플라스틱 용기에 담고 있는 사진이 첨부됐다. 해당 누리꾼은 ‘천주교와 전면전 선포하노(선포한다). 임신중절 합법화할 때까지 매주 일요일에 성당 하나 불태우겠노(불태우겠다)’라고 글을 남겼다.
경찰은 게시글에 등장한 초성이 ‘ㅂㅅ시’인 점을 미뤄 부산이 유력하다고 보고, ‘ㄱㅈ’ 두 글자에 해당하는 금정, 괴정, 거제, 기장성당 등 부산 지역 종교시설에 대해 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워마드는 최근 예수를 비난하고 성체(聖體)를 태워 훼손한 사진과 글이 올라와 ‘신성모독’ 논란에 불을 지폈다.

민소영 기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