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서 폭염 경보 속 밭 일하던 할머니 숨진 채 발견

폭염 경보가 발령된 가운데 밭일을 하던 80대 할머니가 숨진 채 발견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12일 오후 7시 5분께 경남 김해시 생림면의 주택가 밭에서 A (85·여) 씨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 B(60) 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B 씨는 차광막을 설치하기 위해 옥상에 올라갔다 쓰러져 있는 A 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30년 가까이 홀로 살아온 A 씨가 이날 밭에 일을 하러 갔다가 열사병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당시 김해에는 폭염 경보가 내려져 있었다.

이성훈 기자 lee777@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