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이틀째 열대야…13일 31도 등 당분간 찜통더위!!!!

폭염 경보가 내려진 부산은 이틀째 열대야 현상을 보였다.

13일 부산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0분 기준 부산 최저기온은 25도를 기록해 무더위로 잠 못 이루는 밤이 이어졌다.

열대야는 밤사이(전날 오후 6시 1분∼다음 날 오전 9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기상청은 12일 밤∼13일 새벽 부산 최저기온은 27.2도까지 올라갔다가 내려가고 있다며 13일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을 기록해야 열대야로 기록된다고 설명했다.

부산 첫 열대야 야간 산책

지난 12일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 경보가 내려진 부산은 다음 주까지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부산 낮 최고기온은 31도로 예보됐다.

금정구와 동래구, 부산진구 같은 내륙지역 낮 최고기온은 33도 이상으로 오를 수 있다고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고온다습한 공기가 유입되고 낮에 강한 햇빛이 이어져 낮 최고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며 “건강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