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에서 쉬다 가세요” 부산은행 전 영업점 ‘무더위 쉼터’ 운영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은행권이 공동으로 8월 말까지 영업점 점포를 무더위 쉼터로 운영하기로 했다. 부산에서는 BNK부산은행이 전국 영업점을 시민과 고객에게 무더위 쉼터(사진)로 제공한다.

30일 금융위원회와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이날부터 다음 달 30일까지 전국 6000여 개 은행 점포가 무더위 쉼터로 운영된다. 각 점포는 지점 내 상담실과 고객 대기 장소를 무더위 쉼터로 운영하며 냉수 등 편의 물품을 제공한다. 운영 시간은 은행 영업시간과 동일하다.

시민들에 무료 식음료 제공

금융위·은행연 8월 말까지
전국 6000곳 은행 쉼터 운영

국내 은행의 영업점이 약 7000개임을 감안하면 점포 형태를 갖춘 사실상 모든 영업점이 무더위 쉼터로 운영되는 것이다.

부산은행도 이 기간에 부산 200개 점포를 비롯해 전국 영업점에 무더위 쉼터를 마련, 얼음 생수와 음료수 등을 고객과 시민에게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또 점포 사정에 따라 아이스크림, 냉커피, 수박 등 여름 먹거리도 준비한다. 이에 따라 부산은행은 각 점포에 생수 40만 개와 아이스박스 등을 나눠주기로 했으며 부족분은 추가 신청을 받아 제공할 예정이다. 빈대인 부산은행장은 “은행권 전체가 참여하는 무더위 쉼터 운영에 적극 동참해 연일 무더위에 지친 시민과 고객에게 잠시나마 시원함을 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금융위와 은행연합회는 은행권 무더위 쉼터 운영을 독려하고 독거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이정희 기자 ljnh@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