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강하거나 버림받거나…폭염 속 반려동물도 ‘양극화’

물놀이에 신난 견공
사진=pexel

반려동물 위해 종일 에어컨 틀어놓고 출근하는 반려인 늘어
올해 7∼8월 유기동물 6천133마리…작년보다 6.4배로 증가

직장인 정모(31)씨는 2주 가까이 집에 에어컨을 틀어놓고 출근길에 오른다. 온종일 집에 있어야 할 강아지들을 위해서다.

“어느 날인가 창문을 다 열고 선풍기를 켜놓은 채로 출근했는데 집에 돌아와 보니 강아지들이 거품을 토해놓았더라고요. 그날 바로 쿨매트를 샀고, 다음날부터 에어컨을 쾌면 모드로 틀어놓고 출근하게 됐어요. 저야 사무실에 시원하게 있지만, 얘들은 종일 집에 갇혀서 얼마나 덥겠어요.”

폭염이 이어진 1일 서울 일원동 반려견 행복도우미 호텔에서 강아지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씨는 7∼8월 전기요금이 얼마나 많이 나올지 두렵다. 하지만 발바닥에만 땀샘이 있어서 사람보다 더위를 더 많이 타는 강아지들을 생각해 눈물을 머금고 종일 에어컨을 틀어놓기로 했다.

대신 집에 오면 바로 에어컨을 끄고 온 가족을 데리고 집 근처 애견카페로 피신해 문 닫을 때까지 죽치고 앉아있는다고 정씨는 전했다.

장마가 끝나고 지난달 중순 시작된 폭염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요즘. 정씨와 같이 반려동물만 집에 두고 출근해야 하는 반려인들의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태어난 지 5년 된 강아지를 키우는 직장인 오모(36)씨의 사정도 다르지 않다. 오씨는 폭염 속 강아지의 건강이 걱정돼 가정용 폐쇄회로(CC)TV를 설치할까 생각 중이다.

아침에 에어컨을 틀어놓고 출근하는 것은 물론 저녁 약속도 잡지 않고 집에 바로 돌아오기는 하지만 낮 동안 강아지에게 무슨 일이 생길지 걱정되기 때문이다. 사무실에서 일하면서 틈틈이 CCTV라도 확인해야 마음이 놓일 것 같다고 한다.

올해 기록적인 폭염은 반려동물 사이에서도 양극화를 낳았다.

정씨나 오씨 같은 주인을 만나지 못해 올해 7∼8월 뜨겁디뜨거운 길바닥에 버려진 동물들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5일 강원 강릉시 유기동물 보호소에서 개들이 모여 있다. 40마리를 수용할 수 있는 이곳에는 유기견이 늘어나면서 105마리가 들어와 있다. 연합뉴스

유기동물 통계사이트 ‘포 인 핸드(Paw in Hand)’가 농림축산식품부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달 5일부터 이달 5일 사이 전국 각지 보호소에서 보호 중인 유기동물은 6천133 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958 마리)보다 6.4배로 증가했다.

반면, 올해 7∼8월 보호소에 있다가 원래 주인에게 돌아간 동물은 1천238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1천602 마리)보다 감소했고, 입양된 동물은 1천110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3천 마리)과 비교했을 때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공공장소를 떠돌거나 버려진 동물을 발견했을 때 관할 시·군·구청과 해당 유기동물 보호시설에 신고하면 정부가 7일 이상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공고한다. 공고 후 열흘이 지나도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타인에게 기증 또는 분양할 수 있다.

동물권단체 관계자는 “보호소에서 데리고 있는 유기동물 중에는 길을 잃어버린 동물도 있겠지만 버려진 동물들이 적지 않다”며 “정확한 인과관계는 알 수 없지만, 올해 유난히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다 보니 무책임한 주인들이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