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안 만나줘” 여성에 시너 뿌리고 불 지르겠다 협박한 남성

내연녀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성과 여성의 가족에게 시너를 뿌린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방화를 목적으로 피해자들에게 시너를 뿌리고 협박한 혐의(방화미수)로 정 모(51)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정 씨는 11일 오전 6시께 사상구 엄궁동의 한 아파트 복도에서 내연녀 A(50) 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A 씨와 A 씨 가족에게 시너를 뿌리고 불을 지르겠다며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씨는 아들 2명, 사촌 1명과 함께 해외 여행을 가기 위해 집을 나서던 중이었다. 정 씨는 4L가량의 시너를 구입해 복도에서 A 씨가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A 씨 가족이 아파트 복도로 나오자 정 씨는 이들에게 시너를 뿌리고 손에 든 라이터를 내보이며 “가까이 오면 불을 지르겠다”고 협박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아파트 주민들을 전부 밖으로 대피시켰다. 경찰은 사건 발생 1시간가량 뒤인 오전 7시 12분께 정 씨가 휴대폰을 보며 주의가 산만한 틈을 이용해 정 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안준영 기자 jyoung@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