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건조 에어컨 가동…과열 추정, 상가에 화재

사진=연합뉴스

지난 10일 오후 10시 50분께 부산 서구 서대신동 한 상점에서 에어컨 과열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다행히 상점 내부에 사람이 없어 불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상점 절반이 불에 타고 옆 건물이 불에 그을리는 270만 원 상당(소방서 추산)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업주 A(66·여) 씨가 고춧가루를 만들기 위해 고추 30㎏을 말리려고 이틀 넘게 에어컨을 가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A 씨는 경찰에 “바깥이 연일 습해서 점포 안에서 고추를 말렸고, 잘 마르라고 에어컨을 틀어놓고 퇴근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소방과 경찰은 에어컨 과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인을 확인하기 위해 합동 감식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유리 기자

“고추 건조 에어컨 가동…과열 추정, 상가에 화재”에 대한 5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