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명 사망, 봉화 소천면사무소 엽총사건 70대男 범행 동기는?

사진=연합뉴스

2명의 공무원이 사망한 봉화 소천면사무소 엽총발사 사건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붙잡힌 피의자 A씨(77)의 범행동기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21일 경북 봉화군에서 한 남성이 주민과 면사무소 직원에게 엽총을 발사해 공무원 2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빚어졌다.

봉화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0분쯤 A 씨(77)는 봉화군 소천면사무소에 들어와 직원 손모 씨(47)와 이모 씨(38)를 향해 총을 발사했다.

이들은 각각 어깨와 가슴에 총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또 A 씨는 앞서 이날 오전 9시15분쯤 봉화군 소천면 임기역 인근 사찰에서 주민 1명에게도 총을 쐈다. 주민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가해 남성이 주민과 시비가 붙어서 총을 쏜 뒤에 면사무소에 들어와 직원 2명을 쏜 것으로 전해 들었다. 어떤 이유로 시비가 붙었는지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경찰은 귀농을 한 A씨가 면사무소에서 지원하는 귀농정책 등에 불만을 품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A씨가 범행에 사용한 엽총은 등록된 총기인 것으로 확인됐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