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제비, 이 시각 일본 오사카 태풍 상황 ‘차 뒤집히고 건물 뜯겨나가고’

제21호 태풍 제비가 4일 정오 무렵 일본에 상륙한 가운데 심각한 상황을 맞았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제비는 이날 정오께 도쿠시마현 남부에 상륙했으며 오후 1시께에는 효고(兵庫)현 스모토(洲本)시 부근을 시간당 55㎞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현재 태풍의 중심 기압은 95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의 최대 풍속은 초속 45m, 최대 순간 풍속은 초속 60m다.

중심에서 남동쪽 190㎞, 서북쪽 90㎞ 이내에서는 초속 25m 이상의 폭풍이 불고 있다.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강풍에 건물 외벽이 뜯겨 나가거나 전선이 끊어지며 화재가 발생하는 등 아찔한 상황이 이어졌다. 또 운행 중이던 자동차가 뒤집히기도 했다.

또 높은 파도로 인해 오사카 간사이공항은 일시적으로 폐쇄됐다. 대형 탱크선 한 척이 떠내려가면서 간사이국제공항과 오사카시를 연결하는 다리에 부딪히기도 했다.

오사카 지역을 초토화시킨 태풍 제비는 오늘 밤 일본 서부지역을 따라 북상한 뒤 내일 오전 홋카이도 일대를 지나갈 전망이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