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국립 달음산 자연휴양림 14일 개장

달음산 자연휴양림 전경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제공=연합뉴스]
숲속의 집·잔디광장·산책로 등 갖춰

부산에 도심 기반 산림교육을 테마로 한 국립자연휴양림이 문을 연다.

산림청은 오는 11일 부산시 기장군에 조성한 국립 달음산 자연휴양림 개장식을 하고 14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2012년부터 7년여간 6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달음산 자연휴양림은 도시민들을 위한 쉼터이자 다양한 숲 체험·교육 등을 통해 아이들의 지능과 감성, 신체 발달을 돕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시설로는 귀여운 동물 캐릭터 조형물이 반기는 숲속의 집(7동 14실), 실내에서 교육과 체험이 가능한 방문자 안내센터(1동·강당 포함), 유아와 어린이들의 야외 교육장으로 이용될 잔디광장, 달음산과 함박산의 자연생태를 체험할 수 있는 산책로 등이 있다.

숲속의 집은 도시민의 휴양수요를 반영해 모든 객실을 소규모인 4∼5인실로 구성했다.

숙박시설의 명칭을 동화 속 캐릭터에서 빌려와 아이들이 친근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예약은 오는 12일 오전 10시부터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 관리소 누리집(www.huyang.go.kr)에서 선착순으로 할 수 있다.

정영덕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은 “도시에 인접하고 있지만, 자연의 특징과 장점을 그대로 지닌 달음산 자연휴양림은 도시민의 숲속 쉼터이자 어린이들을 위한 산림교육의 장으로 조성된 산림휴양시설”이라며 “앞으로도 각 지역의 특색을 살린 휴양림을 조성해 질 높은 산림휴양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