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 교수 부정채용·논문 금품거래…무너진 상아탑

교수와 직원을 부정채용하고 논문 심사 대가 등으로 금품을 받아 챙긴 부산 동아대학교 교수와 교직원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부산지방경찰청은 교수를 부정 채용한 혐의(업무방해)로 동아대 태권도학과 A(42) 교수와 B(46) 전 교수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또 부정채용에 관여하고 논문 심사과정에서 금품을 챙긴 교수와 직원 등 13명을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교수와 B 전 교수는 2012년 10월 태권도학과 교수채용 과정에서 C(39) 씨를 선발하기 위해 C 씨의 논문실적을 부풀리고, C 씨의 경쟁자에게 포기를 강요하거나 서류전형에서 탈락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불구속 입건된 D(52) 교수는 교수채용 때 면접위원으로 들어가 C(39) 씨에게 정성평가 점수를 몰아주기도 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C 씨는 B 교수의 후배”라면서 “B 교수의 부탁으로 친하게 지냈던 다른 교수들이 가담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일부 교수와 대학 직원(54) 등은 2010년부터 올해 5월까지 대학원생과 운동부 감독을 상대로 계약유지 명목으로 금품을 빼앗고 학교 발전기금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박사학위 논문 심사 대가로 이들이 편당 200만∼300만 원의 금품을 받고,대회 찬조금 명목으로 학생들로부터 7000만 원을 받아 챙기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학부생은 이들에게 골프채로 폭행당한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교직원 채용과정에서도 불법 행위가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사무처장(57)과 교수 J(59) 씨, 교직원 등 7명은 지난해 9월 전담직원 채용과정에서 특정인을 뽑기 위해 면접 점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채용비리가 논란이 되자 일부 지원자 추천서 등을 받은 것처럼 허위서류를 작성한 사실 등도 확인됐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