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서 의료기기 영업사원에 대리수술 시켜 환자 뇌사


의료기기 영업사원에게 대리수술을 지시하고 수술이 잘못돼 환자가 뇌사상태에 이르자 의료기록을 조작한 전문의, 간호사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영도경찰서는 대리수술을 지시하고 진료기록을 조작한 혐의(의료법 위반, 업무상과실치사)로 정형외과 원장 A(46) 씨를 7일 불구속 입건하고 A 씨에게 지시를 받아 대리수술을 한 의료기기 판매사원 B(36) 씨와 이 병원 간호사 등 7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형외과 원장인 A 씨는 지난 5월 10일 환자 C(44) 씨 어깨수술을 의료기기 판매사원 B 씨와 간호사, 간호조무사에게 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자신이 판매하는 기기를 이용해 수술을 무면허로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리수술 뒤 C 씨는 심정지로 뇌사 상태에 이르렀다.

경찰이 확보한 CCTV를 보면 C 씨가 수술을 받기 10여 분 전 B 씨가 수술복으로 옷을 갈아입고 수술실로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A 씨는 수술이 진행되는 도중 사복차림으로 수술실에 들어갔다가 20분 만에 수술실을 빠져나오는 모습도 확인됐다. 경찰은 영업사원 B 씨가 최근 1년간 해당 수술실을 9차례 출입한 영상을 확보해 대리수술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C 씨가 수술 직후 심정지 상태에 이르자 병원 원무과장, 간호조무사 등은 수술환자에게 수술 전 동의서를 받지 않은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환자의 서명을 가짜로 입력하고 진료기록 등을 위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보건복지부에 대리수술, 의료사고 방지를 위해 수술실 내 CCTV 의무설치 법제화를 요청하는 한편 다른 병원에서도 이같은 대리수술 사례가 있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