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례동서 달리던 스포츠카에서 원인미상 불…운전자 급히 대피

도로를 달리던 1억 원 상당의 스포츠카에서 불이 나 운전자가 급히 대피하는 사고가 났다.

6일 오후 10시 20분께 부산 사상구 주례동 한 편도 3차로 도로를 달리던 포르쉐 스포츠카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운전자 A(31) 씨가 119 신고 후 현장에서 대피했으며, 불은 엔진룸과 차량문 일부를 태우고 이날 오후 11시 10분께 꺼졌다. 불이 난 차량 차종은 2018년식 포르쉐 ‘718박스터S’로 시가 1억 원 상당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A 씨는 차량 운행을 시작한 후 3~4㎞ 지나자 차량이 덜덜거리고, 차량 점검이 필요하다는 등이 켜지자 하차했다. 이후 엔진룸이 있는 차량 후미에서 연기가 나고 이어 불길이 치솟는 것을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엔진에서 발화된 것으로 보이며, 차량 감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lee88@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