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과 내연관계 의심 남성 흉기로 찌른 50대 검거

부인과 내연관계가 의심되는 남성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김모(59)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 6일 오후 8시 38분께 부산 동구 좌천동에 있는 한 전통시장 인근에서 A(51) 씨를 흉기로 한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후 9시 20분께 주거지에서 김 씨를 긴급체포했다.

김 씨는 자신의 부인과 A 씨가 함께 노래방을 간 것을 두고 내연관계로 의심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