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도구 부두 앞바다서 70대 경비원 숨진 채 발견

사진=연합뉴스

9일 오전 6시 50분께 부산 영도구 청학동의 한 부두 앞바다에 부두 경비원 A(72) 씨가 빠져 있는 걸 동료 경비원 B 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119 구조대가 발견 당시 A 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이날 오전 6시에 출근한 B 씨는 전날 근무자인 A 씨가 보이지 않자 찾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시신을 넘겨받은 해경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최강호 기자 che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