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복 입은 남성이 총기 들고 있다”… 부산 도시철도 4호선 해프닝

부산 도시철도 4호선에서 ‘총기를 든 군복 차림의 남성이 탑승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부산 지역 군·경이 총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알고 보니 졸업을 앞둔 모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이 이색 졸업사진을 찍겠다며 가짜 총과 군복을 챙긴 것이었다.

11일 오전 8시 22분 부산 도시철도 4호선 안평행 열차에서 “군복 바지를 입은 젊은 남성이 K2 소총을 들고 내렸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자는 이 남성이 베레모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발칵 뒤집혔다. 해당 남성의 행적을 쫓기 위해 4호선 역마다 관할 지구대 경찰관이 출동해 각 역에 설치된 CCTV 녹화 영상을 샅샅이 뒤졌다. 경찰특공대를 비롯한 각 지구대와 타격대, 형사팀 경관을 비롯해 53사단 군 병력까지 출동했다.

CCTV를 통해 해당 남성이 충렬사역 2번 출구를 통해 빠져나간 것을 확인한 경찰은 이 일대를 수색한 끝에 이날 오전 11시께 충렬사 내에서 친구들과 사진을 찍고 있던 A(18) 군을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 군은 친구들과 졸업사진을 찍기 위해 군복과 가짜 소총, 베레모 등을 가져온 것으로 드러났다. A 군은 경찰 조사에서 “지인으로부터 군복 바지와 베레모를 빌렸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민소영 기자 missi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