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보낸 카톡 삭제 기능 적용…’더 이상의 흑 역사는 없다’

카카오톡에서 상대방에게 보냈던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17일 적용됐다.

카카오톡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카카오톡 메시지 삭제 기능을 도입하고 있다. 카카오톡 8.0 버전을 사용한다면 업데이트를 하지 않아도 적용된다.

전송 후 5분 이내의 ‘읽은 메시지’와 ‘읽지 않은 메시지’를 모두 삭제할 수 있다. 문자뿐만 아니라 사진, 영상, 이모티콘 등 모든 종류의 메시지가 삭제 가능하다.

보낸 메시지 말풍선을 길게 눌러 ‘삭제’를 선택한 뒤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를 누르면 된다. 단,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문구로 대체된다. 메시지가 암호화된 ‘비밀채팅방’에서는 삭제 기능을 사용할 수 없다.

카카오 측은 “메시지 삭제 기능에 대한 이용자들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도입을 결정했다”며 “상대에게 메시지 발송을 완료한 후 발신자의 발송 실수를 일부 보완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조경건 부산닷컴 기자 pressjkk@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