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대연동서 알몸 배회·음란행위한 20대 남성

알몸으로 주택가를 돌아다니며 음란행위를 하던 20대 남성이 구청 관제센터의 신고를 받고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공연음란 혐의로 A(26)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식당 주방에서 일하는 A 씨는 지난 16일 오전 3시 30분부터 30분가량 부산 남구 대연동 주택가를 나체로 활보하며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인근 원룸에 살던 A 씨는 술을 마신 후 집 밖으로 나와 신발만 신은 채 옷을 모두 벗은 상태였다. 주택가를 누비며 행인이 보이면 몸을 숨겼다가 인적이 없으면 거리에 나와 음란행위를 했다.

A 씨의 범행은 당시 부산 남구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모니터링을 하던 직원이 포착해 경찰에게 이를 알렸다.

경찰에 붙잡힌 A 씨는 “노출증이 있다. 술을 마셔 충동을 이기지 못해 그랬다”고 진술했다. 한편 경찰은 검거에 도움을 준 관제센터 직원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최강호 기자 che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