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무시해’ 흉기로 형 찔러 중상 입힌 동생 징역 3년

사진=연합뉴스

자신을 무시하는 친형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한 동생이 법원으로부터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7부(부장판사 김종수)는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7) 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한다고 19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7월 4일 사소한 다툼 중 형이 자신에게 욕설을 하자 집에 있던 흉기와 둔기를 들어 형을 위협했다. 하지만 형은 오히려 “넌 밖에 나가면 바보 취급당한다”고 맞받아쳤다.

격분한 A 씨는 마트에서 흉기를 사 온 뒤 형의 등과 목, 머리 부위를 찔러 살해하려다가 모친이 흉기를 빼앗는 바람에 미수에 그쳤다. 이 과정에서 형은 등 부위의 정맥이 찢어지고 목과 머리도 크게 다쳤다.

A 씨는 평소 일정한 직업이 없는 형이 자신을 무시하는 것에 상당한 불만이 있었고, 형제는 한집에 살면서도 가능한 한 서로 마주치지 않으려 하는 등 사이가 좋지 않았다.

재판부는 “친형과 다툰 후 앙심을 품고 흉기로 살해하려다가 미수에 그친 범행의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다만 초범인 점, 범행을 대체로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다행히 미수에 그친 점,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백상 기자 k103@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