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만취 고속버스 기사···귀성객 20여 명 태우고 400㎞ 달려

부산경찰청 제공

면허 없이 술을 마신 채 귀성객을 태우고 4시간 동안 고속도로를 400㎞가량 달린 버스 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무면허·만취 상태로 고속버스를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김 모(59)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김 씨는 이날 오전 1시 25분 서울 서초구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출발해 부산 금정구 노포동 부산종합버스터미널 방면으로 4시간 동안 음주·무면허 상태로 고속버스를 400km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오전 4시 50분께 경북 경주 인근 경부고속도로에서 “버스가 차선을 물고 비틀거리며 가는데 음주운전이 의심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이날 오전 5시 30분께 경남 양산 인근 고속도로에서 해당 버스를 발견해 세웠다.
음주 측정 결과 김 씨는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0.165%의 만취 상태였다. 더구나 지난해 2월에 면허가 취소돼 버스를 몰 수 없는 자격이었다.

해당 버스 안에는 귀성객 20여 명이 타고 있었다.  4시간가량 공포에 시달렸을 승객들은 경찰의 요청을 받은 다른 기사의 운전으로 부산에 도착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추석 비상운송 계획으로 고속버스가 증편되면서 추가 투입된 기사로 조사됐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21일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주변에서 저녁 식사를 하면서 동료와 가볍게 술을 몇 잔 마셨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면허 취소 상태인 김 씨가 어떻게 버스를 운행할 수 있었는지, 술을 얼마나 마셨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최강호 기자 che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