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민락수변공원 앞바다서 홀로 수영하던 60대 숨져..

22일 오후 3시 20분께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 앞바다에서 A(61) 씨가 혼자서 수영을 하다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바다에서 헤엄치던 사람이 물속에서 움직이지 않는다’는 행인의 신고를 받은 해경은 연안 구조정과 구조대를 보내 A 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A 씨는 끝내 숨졌다.

해경 조사 결과 혼자 바다에 온 A 씨는 인근 주민인 것으로 밝혀졌다.

해경은 반바지 차림의 A 씨가 수영하다가 갑자기 움직이지 않았다는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강호 기자 che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