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 ‘짜미’…우리나라 영향은?

제24호 태풍 ‘짜미’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발생 당시 약한 소형급이던 ‘짜미’는 현재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제24호 태풍 ‘짜미’가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7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5km의 느린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짜미’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3m(시속 191km)로, 강풍 반경 420km다.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이다.

‘짜미’는 수요일인 26일 오전 9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620km 부근 해상을 지나, 목요일인 27일 오전 9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540km 부근으로 이동할 전망이다.

30일 오전 9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30km 부근 해상까지 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짜미’는 한반도까지 도달하지 않을 가능성이 커 보이지만, 변동성이 크다.

강남영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예보팀장은 “29일께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꿀 것으로 예상된다”며 “방향 전환의 위치와 시점에 따라 제주도 등 우리나라 영향을 줄지, 그 범위가 어느 정도일지가 결정된다”고 덧붙였다.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 ‘짜미’…우리나라 영향은?”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