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태풍 ‘콩레이’ 북상…2년 전 ‘차바’와 같은 태풍경로


무서운 가을 태풍 콩레이 경로, 2년 전 ‘차바’와 같은 태풍경로

한반도 쪽을 향해 북상 중인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우리나라 주변에서 세력이 다소 약해질 것으로 예보됐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콩레이’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쪽 36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전날 매우 강한 중형급이던 ‘콩레이’는 현재 강한 중형급으로 약해졌다.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로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 강풍 반경은 430㎞다.

이 태풍은 토요일인 6일 오전 9시께 서귀포 남쪽 40㎞ 부근 해상을 지나 남해안을 통과한 뒤 일요일인 7일 오전 9시께 독도 동북동쪽 64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콩레이’가 우리나라에 접근할 때는 중심기압은 975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2m, 강풍 반경은 370km로 ‘중간 강도의 중형급’으로 한 단계 더 약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콩레이는 2016년 10월 남해안에 큰 피해를 입힌 ‘차바’와 비슷한 경로를 보이고 있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시속 115㎞에 달한 차바는 그해 10월5일 부산에 상륙하면서 인명피해 7명에 2150억원의 재산피해를 발생시켰다.

이처럼 가을 태풍이 비슷한 경로를 보이고 물폭탄을 부르는 이유는 북태평양고기압과 대륙성 고기압 때문이다. 여름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이 한반도에 자리잡아, 밑에서 올라오던 태풍이 일본 쪽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현재는 북태평양고기압이 일본 동쪽 태평양 해상으로 물러나 있는 상태다. 여기에 북쪽에서는 대륙성 고기압이 확장해 찬공기가 점차 내려오기 때문에 태풍은 두 고기압 사이를 지나갈 수밖에 없다. 또 태풍에 의해 태평양 고기압과 대륙성 고기압이 만나면 많은 비를 쏟을 수 있다.

디지털콘텐츠팀 multi@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