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 한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 교체하다 50대 남성 추락사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를 교체하던 인부가 바닥에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오전 11시 30분께 부산 남구 한 아파트에서 엘리베이터 교체 작업을 하던 A(52) 씨가 지하 1층 엘리베이터 통로 바닥에 떨어져 있는 걸 같이 일하던 현장 소장 B 씨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 씨는 곧바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B 씨와 함께 해당 아파트 엘리베이터 교체 작업을 했다. 당시 25층짜리 아파트의 기존 엘리베이터는 제거된 상태였다.

A 씨는 엘리베이터 통로 내 25층에 설치된 작업 발판 위에서 새 와이어 줄들을 내렸다. B 씨는 1층에서 줄이 곧게 내려오는지 살폈다.

줄이 꼬이자 B 씨는 A 씨에게 같이 일하자 전하고 25층으로 걸어 올라갔다. 6층 정도에서 ‘쿵’ 하는 소리를 듣고 신고하게 됐다.

경찰은 신고자의 진술에 따라 A 씨가 25층 작업 발판 위에서 문제가 된 와이어 줄을 흔들다가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과실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최강호 기자 che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