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저유소 7곳, 주거지 인접 ‘빨간불’

경기도 고양 저유소 화재와 같은 위험을 안고 있는 정유회사의 저유소가 부산에도 7개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최인호(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산에는 영도, 사하, 남구 등지 7곳의 저유소에 탱크 54개, 24만 6000㎘의 석유제품이 보관돼 있다.

울산과 함께 광역시 중 최다
3곳은 아파트 단지 인근
항만 내 3곳은 도심과 밀접

정유회사가 관리하는 저유소는 전남 16곳, 전북 11곳 등이었고, 부산은 인구가 밀집한 광역시 중에서는 가장 많았다. 울산이 부산과 같은 7곳, 대전과 인천 6곳, 광주에는 1곳의 저유 시설이 각각 소재하고 있었다.

부산은 2개 저유 시설이 1400여 세대가 살고 있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불과 170m 거리에 인접해 있었다. 또 다른 1곳의 저유소 역시 500여 세대가 사는 아파트 단지와 250m 떨어져 있었다. 항만 내에 설치된 저유소 3곳은 주거·교육시설이 밀집한 도심과 거리가 1㎞에 불과했다.

특히 저유소 시설의 안전 관리가 여러 기관에 나뉘어 있어 관리 부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최 의원은 밝혔다. 저장탱크로 구성된 저유소는 소방청이, 저유소와 연결된 송유관은 산업부가 안전 관리를 맡고 있으며, 부지 인허가와 인근 건축물 규제 등은 해당 지자체 소관이다.

최인호 의원은 “부산 지역 저유소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인접해 안전사고에 따른 피해가 훨씬 클 수 있다”며 “부산시와 소방청 등이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철저하게 부산 소재 모든 저유 시설에 대해 안전성을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석호 기자 psh21@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