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주인 살해하고 방화까지… 세입자에 1심서 징역 18년


월세 문제로 집주인을 숨지게 하고 범행을 은폐하려 불까지 지른 40대 세입자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6부(부장판사 김동현)는 현주건조물방화, 상해치사 혐의 등으로 기소된 A(49·여) 씨에게 징역 18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 씨는 2016년 7월부터 부산 연제구 B(80) 씨의 집에서 보증금 3500만 원, 월세 35만 원을 내고 거주해 왔다. A 씨는 B 씨와 친분을 쌓은 덕에 13개월 가까이 월세를 내지 않았다.

하지만 올 3월 B 씨 아내가 월세 독촉 전화를 했고, 다음 날 주인집으로 간 A 씨는 “왜 지금 와서 월세를 내라고 하느냐”며 B 씨와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B 씨를 밀어 넘어뜨린 뒤 둔기 등으로 머리를 때렸고, 결국 B 씨는 급성 심장사로 숨졌다.

이어 A 씨는 시가 1300만 원짜리 롤렉스 시계와 통장 48개, 인감도장 7개 등을 훔치고 범행 은폐를 위해 불을 지른 뒤 달아났다. 다음 날 경찰서를 찾아간 A 씨는 “B 씨에게 성폭행을 당해 신고하러 왔다”고 말했지만, 범행 사실은 부인했다.

재판부는 “장기간 월세를 내지 않도록 해 준 B 씨 신뢰를 한순간에 배신했고 집과 생명까지 앗아갔다”며 중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백상 기자 k103@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