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와 통화 중 화가 나서…” 도시철도 차량 유리창 파손 40대 남성 난동 부리다 검거


친구와 통화하다가 화가 난다는 이유로 자신이 타고 있던 도시철도 전동차 유리창을 깬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운행중인 전동차의 유리창을 깬 혐의(재물손괴)로 이 모(40) 씨를 15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술에 취해 도시철도 1호선 다대포역에서 부산역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 이 씨는 친구와 통화 도중 대티역 인근에서 소리를 지르며 화를 내다가 운행 중인 전동차의 유리창을 오른쪽 발로 차 파손했다.

유리가 깨졌다는 신고를 받은 대티역 역무원이 유리창 파손 사실을 확인하고 이 씨에게 하차를 요구했으나, 이 씨가 난동을 부려 7분가량 출발이 지연되기도 했다. 이 씨는 역무원과 함께 역에서 내려 경찰에 넘겨졌다.

경찰 조사에서 이 씨는 “울산에 사는 친구와 통화를 하다가 화가 나 유리창을 발로 찼다”고 진술했다.

김준용 기자 jundrago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