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난다’며 서면 한복판 활보하며 차량 훼손한 남성

화가 난다는 이유로 흉기를 훔친 뒤 부산 도심을 활보하며 주차된 차량까지 훼손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흉기를 들고 다니며 주차된 차량의 타이어를 훼손한 혐의(재물손괴 등)로 신 모(40)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신 씨는 지난 5일 오후 10시 50분께 부산진구 전포동의 한 식당에 들어가 흉기를 훔친 뒤 이 흉기를 손에 들고 5분간 도심 한복판을 활보했고, 주차된 차량의 타이어를 칼로 찔러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흉기를 훔치기 전에는 주차된 K3 차량을 발로 차 파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흉기를 든 남자가 서면 한복판을 활보한다”는 시민들의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했다.

경찰은 달아나는 신 씨를 50m 가량 추격해 한 건물의 3층에서 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신 씨는 여자친구가 4000만 원 상당의 사기 피해를 당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분노를 참지 못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범행 당시 신 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다. 경찰은 신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안준영 기자 jyo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