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서 7㎞ 비틀비틀’ 자전거 음주운전자 부산서 첫 적발

만취 상태에서 자전거를 타고 고속도로를 달린 20대가 경찰에 단속됐다. 자전거 음주운전에 대한 단속 및 처벌규정이 신설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지난 9월 28일 시행 된 이후 부산에서 자전거 음주운전으로 경찰에 적발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부산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술을 마시고 고속도로에서 자전거를 운행한 A(21)씨를 적발해 범칙금 3만 원을 부과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0시 35분께 경남 양산시 북정동에 있는 한 주점에서 술을 마신 뒤 자전거를 타고 경부고속도로 양산요금소를 지나 중앙지선 합류 램프 끝 지점까지 7㎞ 구간을 갓길로 운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비틀거리며 고속도로에서 자건거를 타는 사람이 있다”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해 A 씨를 단속했으며, A 씨의 혈중 알코올농도은 0.124%였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자전거 음주 운전 시 운전자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5% 이상일 경우 범칙금 3만 원이 부과되며 음주측정에 불응한 경우에는 10만 원이 부과된다

단속에 걸린 A 씨는 “술 마시고 자전거를 몰면 처벌된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전거 음주 운전과는 별도로 고속도로 통행금지 위반 혐의도 적용해 A 씨를 입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자전거 음주운전 역시 도로교통법에 따라 범칙금이 부과되며, 음주 상태에서 자전거를 타는 행위는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박태우 기자 wideney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