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빌라서 노부부, 메모 남긴 채…극단적 선택 추정

지난 7일 오후 10시 5분께 부산 남구의 한 빌라 안방에서 A(80) 씨와 아내 B(72) 씨가 숨져 있는 것을 아들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미안하다. 더는 살 수 없다’는 내용이 담긴 메모가 발견됐다.

A 씨는 10년 전부터 방광암 투병으로 거동이 불편했고 B 씨는 2년 전 수면제를 과다 복용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노부부가 신변을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유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