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고양이 사체 발견 몸 일부 훼손 경찰 수사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몸 일부가 심하게 훼손된 길고양이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오후 부산진구 양정동 한 골목길에서 엉덩이 부분이 뜯겨 나간 길고양이 사체 1구가 발견됐다. 평소 이 고양이에게 먹을 것을 가져다 주곤 하던 주민 A(42·여) 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7일 오후까지 이 고양이가 살아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 씨의 진술을 토대로 7일 오후 7시~8일 오후 7시 사이 누군가 고양이에게 해를 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CCTV 등이 없어 사체가 발견된 곳 주변 탐문 조사를 진행하고, 사체를 부검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서유리 기자 y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