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에 20만㎡ 대규모 공원 들어선다

서부산권의 랜드마크가 될 대규모 공원이 명지지구에 들어선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하 부진경자청)은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시행 중인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명지지구 개발사업에 대한 통합개발계획이 5일 산업통상자원부 경제자유구역위원회 심의에서 원안 가결됐다”고 밝혔다.

부진경자청 통합개발계획
산업부 심의서 원안 가결

원래 명지지구는 부산지방법원 서부지원, 부산지방검찰청 서부지청, 랭커스터 대학교 등이 포함된 1단계 447만㎡를 우선 개발하고, 2단계 192만㎡는 예비지역으로 두고 장기적으로 개발하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부진경자청은 명지지구가 서부산권의 중심이 되기 위해서는 2단계 지역까지 통합 개발해야 한다고 판단해 통합개발계획을 세웠고 이번에 심의를 통과했다.

이번 통합개발계획의 핵심은 명지지구 중심에 인공호수 등이 포함된 20만㎡ 규모의 중앙공원(조감도)을 조성하는 것이다. 부진경자청은 이 중앙공원이 서부산권의 대표공원이자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중앙공원 주변으로 외국인 투자유치를 위한 국제업무단지와 R&D 시설을 배치, 외국인 투자 촉진으로 경제구역 활성화에 기여토록 했다.

청년들과 신혼부부들이 거주할 수 있는 공간도 생긴다. 청년행복주택 500세대, 신혼부부 주거 지원을 위한 신혼희망타운 1230세대가 중앙공원 주변에 들어서 서부산권에 거주하는 청년층과 신혼부부에게 쾌적한 거주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1단계 내 외국인 전용단독주택용지 110호는 2단계 공동주택으로 전환해 일반 임대로 공급해 아파트 위주에서 벗어나 다양한 주거문화 정착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2단계 개발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면 2023년까지 총 639만㎡ 부지에 3만 세대 이상이 거주하는 서부산권 중심도시가 조성되게 된다.

장병진 기자 joyf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