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중 사람 때려 기절시키고 경찰 멱살잡이까지

유튜브 1인 방송 도중 상습 폭언과 폭행을 일삼고 경찰관의 멱살까지 잡은 1인 방송 진행자가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유튜브 1인 방송 중 사람을 때리고 경찰에게도 행패를 부린 혐의(공무집행방해 등)로 김 모(48) 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달 23일 사상구 주례동 한 포차에서 1인 방송을 하며 행패 부리는 것을 경찰이 귀가 조처하자 이에 화가나 지구대를 찾아가 소란을 피우고 경찰관의 멱살을 잡은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이외에도 지난 9월 13일 오전 5시 30분께 지인과 술을 마시며 생방송을 하던 중 A(35) 씨 부부에 대한 험담을 하고, 이를 따지러 찾아온 A 씨를 흉기로 찌르려 했으나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는다. 김 씨는 이후 생방송을 이어가다 함께 술을 마시던 지인 B(50) 씨가 자신을 나무라자 B 씨의 얼굴을 때려 기절시킨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9월 28일 유튜브 방송 중에서도 “사람을 죽이겠다”며 택시를 타고 A 씨를 찾아가고, 길가에 노상 방뇨를 해 경범죄 처벌법 위반으로 통고처분(busan.com 지난 9월 28일 자 보도)을 받기도 했다. 경찰은 이후 김 씨의 유튜브 방송을 주의 깊게 살피던 중에 방송에서 상습 폭언과 폭행 등이 이뤄진 것을 확인하고, 지난달 공무집행방해로 현행범 체포된 김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당시 김 씨의 만행들은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노출됐다. 현재 김 씨의 유튜브 구독자 수는 1000여 명에 이른다. 경찰은 김 씨가 지난 2010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아프리카 TV에서 1인 방송을 하다 채널이 폐쇄되면서 유튜브로 넘어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방송통신위원회에 김 씨의 유튜브 채널 폐쇄를 요청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시청자들이 시켜서 한 일이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자극적인 방송을 통해 구독자 수를 늘리려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서유리 기자 y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