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운전기사가 운행 중 의식 잃고 쓰러져 1t 트럭 추돌

부산에서 한 버스 운전기사가 버스 운행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1t 트럭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전 10시 10분께 부산 북구 덕천동 도시철도 숙등역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A(56) 씨가 몰던 버스가 1t 화물차를 들이받고 멈췄다. 버스 운전자 A 씨는 운행 중 의식을 잃어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에 의해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다. A 씨는 뇌경색 증세를 보여 응급 시술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버스 안에는 6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으나, 버스 속력이 빠르지 않아 승객들은 별다른 부상을 입지 않았다. 버스가 들이받은 트럭에도 당시 운전자가 없어 추가 인명피해는 없었다.

당시 승객은 경찰 조사에서 “이전 정류장에서 하차 벨을 눌렀는데 정차를 안 해서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한 관계자는 “가족이나 회사 등에 따르면 사고 이전까지 지병이나 별다른 특이 사항은 없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정확한 사고 원인을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서유리 기자 y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