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 앉아만 있어도 20만원…보험사기 ‘마네킹’ 20대들

사진=연합뉴스

‘쉽게 돈울 벌 수 있는 고액 알바’라고 꾀어 생활이 궁핍한 20대들을 속칭 ‘마네킹’으로 가담시켜 고의 교통사고 보험사기극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범행에 가담한 동승자들이 이후 자신들이 주범이 되어 고의 사고를 내는 등 피라미드 형태로 범행이 확대 재생산되면서 총 연루자가 300명을 넘어 섰다.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보험사기 방지 특별법 위반과 사기 혐의로 고의 교통사고 보험사기 조직을 적발, 모집총책 A(23) 씨 등 18명을 구속하고 모집책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돈을 받고 범행에 가담한 254명과 보험사기 조직에 명의를 빌려준 30명도 함께 입건했다.

A 씨 등은 2014년 5월부터 올해 5월까지 지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타내는 수법으로 12개 보험사로부터 모두 180차례에 걸쳐 11억 3000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보험금을 더 많이 타내기 위해 SNS에 “용돈 벌이 할 사람, 공돈 챙겨 가세요”라는 식의 광고를 올려 이른바 ‘마네킹’이라고 불리는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했다. 대부분 20대 초반인 가담자들은 한번에 10만~20만 원의 수고료를 받고 사고 차량에 동승하는 역할을 맡았다.

A씨 일당은 동승 아르바이트생들에게 “그냥 차에 가만히 앉아 있으면 된다. 나중에 조사가 들어오면 같이 놀러 갔다고 해라”는 등의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일당은 운전자를 제외하고 3~4명을 동승자로 태웠는데, 이중에는 장애인이나 임산부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동승자를 렌터카 등에 태운 뒤 좁은 주택가 이면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하는 차량을 노리거나, 끼어드는 차량에 자신들이 탄 차량을 들이미는 방식으로 고의 사고를 냈다. 한 차례 사고를 낼 때마다 500만~600만 원을 합의금을 챙겼고, 많게는 1500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적도 있었다.

A 씨 일당은 SNS에 고리 사채 광고를 올려 고금리의 원리금을 제 때 갚지 못하는 채무자들을 범행에 활용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보험 합의 처리가 늦어지면 보험사 직원에게 문신을 보이거나 금융감독원에 민원을 제기하겠다는 등의 고압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또, 치료비가 많이 나오는 한방병원을 주로 돌며 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보험사기에 단순 가담한 뒤 쉽게 돈을 번 20대들은 범행을 모방하고 자신들이 마네킹을 모집하는 등 ‘보험사기 설계자’가 돼 범행을 주도하기도 하면서 사기 범행은 확대 재생산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일당의 여죄를 조사하는 한편 고의 교통사고로 형사 입건된 상대 차량 운전자들의 범죄·수사 전력 취소를 신청하고 보험료가 할증된 경우에는 각 보험회사의 규정에 따라 보험료 반환이나 원상복구하도록 건의했다”고 밝혔다.

박태우 기자 wideneye@